[고령맛집]대원 - 한끼식사가 아니라 보약같은 인삼 도토리 수제비 맛집

맛집|2022. 6. 3. 09:00

건강이 최고라는 말과 함께 요즘 들어서는 항상 건강한 한끼를 생각하는데 고령에 일반적인 밀가루 반죽으로 만든 수제비가 아니라 보약 같은 도토리수제비 맛집이 있다는 이야기에 한번 찾아가 봤습니다.

인삼도토리수제비 맛집 대원은 고령군 쌍림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령 IC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여 고속도로를 지나다가 잠시 들러서 식사를 하고 가는 분들이 많은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가게 안 모습입니다. 세월의 흐름이 보이지만 시골에 있는 식당이라고 해서 조그만할 줄 알았는데 생각 외로 상당히 규모가 있습니다. 좌식 테이블과 입실 테이블이 상당히 많은데 한 번에 많은 손님들을 와도 어느 정도 수용이 가능할 것처럼 보입니다.

대원의 메뉴판입니다. 인삼도토리수제비와 인삼콩나물해장국이 주 메인 메뉴이고 꿩만두국과 꿩찐만두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점심식사 시간보다 약간 이른 시간에 도착해서 자리를 잡고 인삼도토리수제비를 주문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가게 안에 있었지만 생각보다 빨리 음식이 나왔습니다.

제가 주문한 인삼도토리수제비입니다. 일반적인 수제비와는 비주얼이 완전히 다르네요. 국물도 약간 시커멓게 보이고 대추가 많이 보이다 보니 닭백숙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밑반찬들입니다. 이곳에 오기전에 인삼도토리수제비에 대한 후기를 보다 보니 밑반찬에 대한 후기가 신경 쓰였는데 크게 나쁘지는 않네요. 다만 인삼도토리수제비나 인삼콩나물해장국에 어울리는 느낌은 아니네요.

일단 국물부터 살짝 맛보니 진한 한방삼계탕 느낌의 한약재 향이 올라오네요. 수제비가 아니라 보약 같은 느낌인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맛은 아니고 어른들은 확실히 좋아할 만한 맛입니다.

이게 바로 도토리로 만든 수제비입니다. 살짝 쫀득쫀득한 느낌의 식감인데 도토리를 이렇게 먹는건 처음이네요. 제법 괜찮습니다.

그리고 고기도 들어있고 인삼도 들어있으니 수제비라는 이름이 붙어있지만 수제비라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네요.

이제 밥을 넣고 잘 말아서 한 숟가락 먹으니 몸이 건강해지는 느낌입니다. 먹으면 먹을수록 밥이 아니라 보약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인삼도토리수제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이번에 고령에 있는 대원이라는 맛집에서 인삼도토리수제비를 먹었는데 일반적인 수제비가 아니라 인삼에 대추, 그리고 한약재 향이 있다 보니 보약을 먹는듯한 느낌이라서 호불호가 있을 듯하네요. 그렇지만 한약재 향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한 번쯤 드셔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다만 밑반찬들이 맛은 나름 괜찮았는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인삼도토리수제비와 잘 어울리는 느낌은 아닌것 같네요.

댓글()
  1. Favicon of https://happy5uj.tistory.com BlogIcon 오유가죽공방 2022.06.03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22.06.03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한 메뉴네요ㅎㅎ더운 하루지만 행복한 일 가득하시길 바라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