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맛집/먹을거리|2020. 5. 21. 09:00

가끔씩 집에서 짜장라면인 짜파게티를 먹기도 하지만 항상 중국집 짜장면에 비해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그래서 짜파게티 대신에 좀 많이 비싸긴 하지만 집에서 보다 좋은 짜장면을 먹어보기 위해서 풀무원 직화짜장면을 한번 구매해봤습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풀무원 직화짜장면은 2인분이 들어있으니 1인분에 약 3000원이 조금 넘는 것 같네요. 짜파게티에 비하면 많이 비싼 편이지만 직화로 볶은 큼직하고 풍성한 건더기라는 문구때문에 구매했습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제가 어릴때는 정말 외식을 한다고 하면 무조건 짜장면이였는데 요즘은 진짜 먹을게 많아져서 그런지 짜장면만 고집하지는 않고 이것저것 많이 먹는 것 같네요. ㅎ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풀무원 직화짜장면 조리방법입니다. 일단 끓는 물에 면을 넣고 4분정도 삶아주고 짜장소스도 끓는 물에 2~3분정도 데워준 다음 짜장소스를 부어 비벼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풀무원 직화 짜장면은 면과 소스가 각각 포장되어있어서 1인분만 먹고 놔뒀다가 나중에 먹어도 됩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풀무원 직화 짜장면은 생면이 들어있습니다. 살짝 노란색 빛이 도는 면말이 아직 조리를 하지도 않았는데 일단 기대가 됩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일단 직화짜장소스도 끓는 물에 데워줍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그리고 동시에 끓는 물에 풀무원 직화짜장면 생면을 넣고 면발이 붙지 않도록 젓가락으로 살살 저어가면서 면을 삶습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4분간 끓는 물에 삶은 후 면을 그릇에 넣었습니다. 살짝 노란빛이 도는 면이 일단 맛있게 보입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데워놓은 직화짜장소스를 면 위로 붓는데 뭔가 좀 아쉽습니다. 직화로 볶은 큼직하고 풍성한 건더기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건더기가 잘 안보입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그래도 일단 짜장소스와 면을 비벼봅니다만 건더기는 거의 안 보입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일단 잘 비벼진 짜장면을 한 젓가락 집어 맛을 보니 짜장소스의 맛은 괜찮은데 생각보다 면의 식감이 별로 좋지 않네요. 제가 잘못 삶은 건지 모르겠지만 면이 불어서 너무 물렁물렁거리는듯한 식감입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한젓가락 먹어보니 아쉽습니다. 맛도 솔직히 아쉽고 면발에 대한 아쉬움이 좀 생겨 냉장고에서 계란 하나를 꺼내 후라이를 해서 추가합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고소한 계란 노른자와 계란 그리고 짜장면을 한꺼번에 집어서 먹어보니 고소하고 맛있네요.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직화로 볶은 풀무원 직화짜장면 먹어본 후기


풀무원 직화짜장면 직화로 볶은 큼직하고 풍성한 건더기는 볼수가 없고 제가 잘못 삶은 건지 모르겠지만 생면의 느낌이 뭔가 저와 맞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나머지 1인분도 조리해봤지만 생면의 느낌은 역시나 잘 모르겠습니다. 가격적인 측면이나 맛에서 그냥 중국집가서 짜장면 사먹는게 좋을듯 합니다.


2020/05/20 - [맛집/먹을거리] - 매콤 짭짤한 맛의 대명사 하림 안동식 찜닭 먹어본 후기

2020/05/18 - [맛집/먹을거리] - 달콤한 치킨과 마요네즈의 조화 CU 치킨마요덮밥 먹어본 후기

2020/05/15 - [맛집/먹을거리] - 왕교자와 매콤 비빔면의 조화 왕교자 & 비빔면 먹어본 후기(feat. 비비고)

2020/05/06 - [맛집/먹을거리] - 통인시장 기름떡볶이 먹어본 후기(feat.청정원)


댓글()
  1. 2020.05.21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